HOME |  로그인 |  회원가입 |  CONTACT US

학회소식

Home > 학회소식 > 책 소개

책 소개


수정   삭제   답글   목록
강성학 저, 지적 자서전으로서 내 저서의 서문들
글쓴이: 관리자
조회: 200
등록시간: 2018-06-15 17:51:16

이름: 강성학

소속: 고려대학교

책 제목: 지적 자서전으로서 내 저서의 서문들

 

강성학 고려대 명예교수 겸 극동대학교 석좌교수가 신간 <지적 자서전으로서 내 저서의 서문들>을 박영사를 통해 출간했다. 이 책은 저자가 고려대학교에서 그리고 정년퇴임 후까지 40여 년의 기간 동안 교수-학자생활을 하면서 그 동안 출간한 책들의 서문들만 모은 것이다. 그것들은 강교수의 학문적 정향을 분명히 보여주었다. 이것은 학문적 열정을 쏟아 부었던 정치학 서적들 30여권 중 28권의 서문들로서, 전쟁과 군사전략, 평화, 국제관계이론, 한국외교정책, UN 등 국제정치학 전반과 정치 지도자의 리더십, 정치철학 등으로 저자의 폭넓은 학문적 성격을 잘 보여준다. 이 책에 담긴 서문들은 강성학 명예교수가 깊은 명상과 고민 속에서 진지하게 썼던 것들로서 시기는 과거이지만, 그 서문이 담고 있는 지적 내용은 현재에도 많은 적실성을 갖고 있다. 가령 카멜레온처럼 항상 변하는 국제적 상황에서도 안보란 시지포스가 끊임없이 바위를 밀어 올렸던 것처럼 영원히 추구해야 할 정책이란 지적이나 냉전종식 후 냉전 시대와 같은 역할과 부담을 원치 않는 미국이 자국만의 이익을 최우선시하는 일종의 이아고로 변모해 갈 것이라고 오래 전에 이미 전망했었다. 저자는 이 책을 일생의 학문적 연구성과의 보고서 내지 일종의 지적 자서전(an intellectual autobiography of a kind)이라고 표현했지만, 서문도 하나의 영원한 지적 자본이 될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. 비록 서문들의 모음이지만, 독자들은 총 28권의 서문들을 통해 다양한 주제의 수준 높은 지성적 멋과 맛을 접할 수 있을 것이다. 저자는 서문에서 이렇게 고백한다: "저서들은 나의 지적 세계를 그대로 반영했다. 그러나 그 누구도, 동료 교수들은 물론이고 심지어 제자들과 가족들마저도 전혀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. 무척 아쉬웠던 순간들이었다. 그래서 새로운 복장으로 다시 등장시켜 보려는 것이다."

이름
비밀번호
수정   삭제   답글   목록
다음글 : 하영애 저, 여왕들의 꿈과 리더십
이전글 : 최수경 저, 미국과 캐나다의 정치·경제적 관계